프레스티지 - 촘촘하고 허무한 결말


크리스토퍼 놀란은 현시대에 가장 핫한 감독중 하나입니다. 

그 증거로 그는 아직도 필름으로 영화를 찍을 수 있는 몇 안되는 인물입니다.

예전에 어떤 영화감독이 예능에 나와 그런말을 한적이 있습니다. 

영화판에는 절대로 건널 수 없는 강이 있다구요. 

그 강을 사이에 두고 한쪽은 상업영화 한쪽은 예술영화라고 불립니다. 

그리고 크리스토퍼 놀란은 양쪽을 왔다갔다 할 뿐만 아니라 현재는 강위에 서있는 감독입니다. 

그는 두마리 토끼를 다 잡아 평론가와 투자자 모두에게 기쁨을 주는 희귀한 연출가입니다. 


놀란 영화가 예술영화와 상업영화의 중간지점에서 두가지를 다 누릴 수 있는 것은 

그의 영화가 양쪽의 방식으로 읽힐 수 있기 때문입니다. 

<다크나이트>나 <인셉션>은 흔한 팝콘 영화처럼 소비할 수도 있고 

철학적인 주제의 발견을 통해 이야기를 확장시키는 것도 가능합니다.  

놀란의 영화들은 언제나 기존의 통념을 전복시키는 주제를 지니고 있고 그걸 단순한 서사와 복잡한 구조로 표현해냅니다. 

그를 작가주의 감독이라고 부르기에 망설여지는 것은 그가 개성을 드러내는 방식이 서사가 아니기 때문입니다. 

놀란은 매끄럽고 세련된 감정선을 구사할 수 있는 감독은 아닙니다. 

놀란을 거장이라고 표현할 수 있는지는 모르겠지만 확실한 것은 그의 작품들은 웰메이드입니다. 

기복없이 언제나 완성도가 높은 작품을 선보입니다. 

그런데 <프레스티지>를 보았을때는 그의 필모중에 눈에 띄게 완성도가 떨어지는 영화라는 인상을 받았었습니다.  

한창 <식스센스> 열풍으로 반전이 유행하던 시절 <메멘토>로 연출력을 입증한 놀란이 만든 신작은 기대감을 모으기에 충분했습니다. 

하지만 결과는 그리 좋지 못했죠. 



<프레스티지>는 반전영화입니다. 

영화 전체가 반전을 향한 복선일 뿐만 아니라 오프닝부터 모든 씬이 결말의 주제를 완성하기 위한 재료로 사용됩니다. 

모든 영화가 다 그렇다고 할 수도 있겠지만 이 영화는 좀더 특별합니다. 

왜냐면 영화의 마지막에 도달해 반전을 알기 전까지는 주제가 무엇인지 명확하게 알기 어렵기 때문이죠. 

<프레스티지>는 어두운 동굴에서 관객이 밖으로 나가기 위해 손으로 더듬더듬 짚어가며 출구를 찾는 과정입니다. 

영화의 끝부분에서 이야기가 완성되는 독특한 구조를 지녔습니다. 

그래서 이 영화는 지루해요. 

벌어지고 있는 모든 일들은 이야기에서 복선의 구실을 하지만 결말을 알기전에는 

그게 복선이라는 사실조차 인지하지 못하니까요. 

그래서 저는 이 영화를 두번째 보고나서야 겨우 <프레스티지>라는 영화가 얼마나 치밀하게 계획되었는지를 알 수 있었습니다. 


<프레스티지>는 촘촘하게 짜여진 플롯으로 이루어진 영화입니다.  

영화의 시작은 테슬라의 부지 앞에 복제된 모자들과 새장속의 새들입니다. 

이 두가지는 주인공 보든과 엔지어를 상징적으로 나타냅니다. 

마술을 예술의 경지로 끌어올리고자 했던 두 사람은 각자 다른 방식으로 그것을 해냅니다. 

보든은 새장 속의 새와 같은 방식으로, 엔지어는 복제된 모자들중 하나가 되는 것을 택하죠. 



이 영화는 두 젊은이의 욕망에 대한 이야기이자 예술영화로도 읽힐 수 있습니다. 

어떤 경지에 이르고자 하는 예술가의 집착은 스스로를 파멸로 몰아갑니다. 

진짜 같아 보이는 것, 즉 사람들의 마음을 움직이는 어떤 것을 하기 위해서는 

자기 자신을 잃을 정도의 노력과 희생이 필요하다고 이야기합니다. 

혈기왕성하고 경쟁심에 사로잡힌 두 사람은 서로의 마술을 망치고 수첩을 읽으며 상대방의 비밀을 알고자 합니다. 

보든이 집착한 것이 자기자신의 예술에 대한 완성도였다면 엔지어가 집착한 것은 보든과의 경쟁관계입니다. 


이 영화에서 가장 현명한 인물은 장비책임자인 커터입니다. 

이 할아버지는 처음부터 보든마술의 비밀을 알고 있었고 엔지어의 욕망이 실체를 보지 못하고 

망상을 불러일으킨다는 것도 알았습니다. 

하지만 엔지어가 자신의 망상을 실현시키리라고까지는 생각하지 못했습니다. 



엔지어는 보든을 이기기 위해 조금씩 영혼을 팝니다. 

예전에는 보든이 자신의 예술을 위해 손을 더럽혀야만 한다는 '희생'에 대해 회의적인 그였지만 

부인이 죽고 복수심과 경쟁심에 사로잡힌 후로는 이기기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습니다. 

자신을 사랑한다는 여자조수를 스파이로 보내고 보든의 측근을 납치해 땅에 파묻고 

결국엔 보든을 죽이고 맙니다. 

엔지어는 승리합니다. 

그의 망상은 보든은 상상도하지 못한 방식으로 불가능을 가능하게 만들어냅니다. 

하지만 그는 결국엔 보든을 죽이지 못합니다.  

보든의 비밀은 커터가 단번에 눈치챘듯이 쌍둥이 형제인 것이었기때문입니다.  

과학기술의 사용으로 앞서간 것도 아니고 전혀 새로운 것도 아닌

단지 개인의 철저한 희생과 인내를 통해 완성된 마술일 뿐이었습니다. 



깜깜한 동굴을 더듬어 나간 끝에 마주한 반전은 

아무리 촘촘한 구조속에도 여전히 관객을 허무하게 만듭니다. 

일반적인 반전영화들이 관객에게 뒤통수를 맞은 듯한 카타르시스를 선사한다면 

<프레스티지>는 깊은 허무함을 안겨줍니다. 

관객이 엔지어와 같은 감정을 느끼는 거죠. 

사실 영화의 반전은 이야기의 구조에 딱 맞아 떨어집니다. 

욕망에 눈이 멀어 있지도 않은 허상을 쫓다가 현실을 마주하는 그런 이야기이니까요. 

그 허무함이 이 영화의 주제이자 철학이지만 그렇다하기에 마지막 반전 장면은 너무나도 감정적입니다. 

영화 전체의 완성을 위한 마지막 한조각이 아닌 

홀로 스포트라이트를 받고 있는 반전영화의 하이라이트처럼 느껴집니다. 

앞에서도 말했듯이 감정을 섬세하게 다루는 것은 놀란의 장기가 아닙니다. 

완벽하게 구성된 영화에서 가끔 비치는 투박한 감수성은 그의 전작들에서도 종종 발견할 수 있습니다. 

가장 최근작 <덩케르크>에서 마지막 5분이 별하나를 빠지게 만든 것처럼 말이죠.

그래서 이 영화는 교과서적인 플롯구성에도 불구하고 아쉬운 영화라는 생각이듭니다. 

퍼즐을 맞추는 동안은 즐거웠지만 완성된 그림이 전혀 매력적이지 않게 느껴지거든요. 

하지만 모든 씬을 복선으로 사용하는 연출방식은 절로 감탄을 불러일으킵니다. 

그리고 크리스챤 베일은 한명같은 두명을 완벽하게 표현해냅니다. 


영화를 한번 더 보시면 그가 나오는 대부분의 씬에서 누가 팰런이고 누가 보든인지 알 수 있어요. 

상황상 알 수 있는 것이기도 하지만 크리스챤베일이 미세하게 다른 연기를 선보이기 때문이기도 합니다. 

두번째 본 <프레스티지>는 여전히 아쉬움이 남지만 감독의 명성에는 충분히 걸맞는 작품이었습니다. 



그날 바다 - 이제 시작인 이야기.

 <그날,바다>가 일주일만에 20만을 넘었습니다. 일반 상업영화로 치면 한주 만에 200만을 불러모은것과 비슷할 겁니다. <그날,바다>를 보기 전, 영화자체의 완성도도 높다는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실제로 그렇습니다. 잘 만들어진 영화입니다.다큐 안에서도 정치 고발 분야는 사실 영화적 완성... » 내용보기

콜 미 바이 유어 네임_완벽하게 영화적인 순간.

모든 예술의 시작은 아마도 사랑이야기였을겁니다. 사랑이야기만큼 매력적이고 넓게 공감을 살 수 있는 것은 없는 것 같아요. <콜 미 바이 유어 네임>은 긴 여운을 남기는 멜로장르의 종합세트 같은 작품입니다. 마치 <라라 랜드>가 모든 뮤지컬 영화의 계보를이었듯, 멜로 영화의 고전이라 불리는 작품들의... » 내용보기

팬텀 스레드_사랑에 관한 깊은 통찰

영화를 보다보면 그 얘기가 그 얘기 같다고 느낄때가 많습니다. 내용과 흐름이 비슷한데다 사유의 깊이가 '장르'를 핑계삼아 점점 얄팍해지고 있기 때문입니다.얕고 쉽게, 화려하고 빠르게. 이것이 요즘 영화들이 사용하는 방식인 것 같습니다. 보는 동안은 즐겁지만 끝이 훤히 보이고, 어떤 감상도 남겨주지 않는, 뒤돌... » 내용보기

셰이프 오브 워터 - 사랑의 모양

길예르모 델 토로의 야심작 <셰이프 오브 워터>는 환상적인 이미지로 개봉 전부터 눈길을 사로잡았습니다. 길예르모는 비쥬얼에 강한 감독입니다. 그의 최고작이라 생각하는 <판의 미로>에서도 알 수 있듯이 그는 환상의 세계를 완벽하게 재현함으로서 현실성을 획득합니다. <판의 미로>는 그랬습니다.&nb... » 내용보기